> 뉴스 및 홍보 > 뉴스 및 보도자료

그린스마트미래학교 어떻게 추진해야 하나

35851_42374_216.png 

(자료=교육부)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교육부가 미래교육 변화 대비와 미래 학습환경 조성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그린스마트미래학교’에 대한 추진 필요성 공감도는 높지만 BTL(민간투자방식) 방식 도입에 대해서는 찬반이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시도교육청 재량권 부여, 교육과정과 연계, 기후변화 생태전환교육 도입, 교육자치와 일반자치의 결합 등이 필요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양만안)은 26일 정책자료집, 그린스마트미래학교! 어디로, 어떻게 가야 하나?>를 통해 이 같이 공개했다. 


<그린스마트미래학교!, 어디로, 어떻게 가야 하나?> 정책자료집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전국의 교사 및 관리자, 교육전문직원, 학부모, 중고등학생, 교육행정직원 1만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또 이번 조사는 강득구 의원이 교사노동조합연맹, 교육정책디자인연구소, 교원단체총연합회, 실천교사모임, 전국혁신학교학부모네트워크, 좋은교사운동,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가나다 순) 등과 공동으로 전문 설문기관에 의뢰해 실시했다. 

먼저, ‘그린스마트미래학교의 추진 필요성’에 대해 전체 응답자 중 69.8%, 교원 중 77.1%, 교육행정직원 중 66.7%, 학부모 중 71.4%, 학생 중 52.9%가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린스마트미래학교 추진시 시·도교육청에 재량권 부여’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 중 72.5%, 교원 중 78.1%, 교육행정직원 중 70.7%, 학부모 중 75.7%, 학생 중 64.4%가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그린스마트미래학교 추진시 교육과정과 연계 필요성’에 대해 전체 응답자 중 74.9%, 교원 중 80.8%, 교육행정직원 중 78.7%, 학부모 중 78.7%, 학생 중 52.7%가 교육과정과 연계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나타나, 그린스마트미래학교 사업이 단지 오래된 학교 건물을 새롭게 만드는 것에 그쳐서는 안된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린스마트미래학교 추진시 기후변화생태전환교육 도입 필요성’에 대해 전체 응답자 중 77%, 교원 중 82.4%, 교육행정직원 중 71.8%, 학부모 중 81.2%, 학생 중 55.6%가 기후변화생태전환교육 도입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그린스마트미래학교 추진시 BTL(민간투자방식) 방식 도입’에 대해 전체 응답자 중 찬성 30.1%, 반대 23.8%^, 판단유보 46.1%로 나타나, 찬반이 팽팽히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BTL방식 도입에 대해 반대하는 이유로는 ‘관계 업자들의 부조리가 많아진다’19.0%, ‘관리주체와 사용자가 달라 시설개선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13.7%, ‘화려하긴 하지만 불필요한 기능이 많아 예산 부풀리기라는 의구심이 든다’13.0% 등으로 그 뒤를 이었다. 

강득구 의원은 “그린스마트미래학교 사업은 반드시 교육과정과 연계, 실제 추진시 시‧교육청에 재량권 부여, 기후변화생태전환교육 도입, 교육자치와 일반자치의 결합이라는 방향성을 가지고 추진되어야 한다”며 “교육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성공적 사업이 될 수 있도록 챙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득구 의원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교육 문제를 포괄적으로 다루며 현장형 의원의 면모를 여실히 보여주었다. 특히 “그린스마트미래학교! 어디로, 어떻게 가야 하나?” 정책자료집은 목표에 비해 심도 깊은 논의가 부족한 주제에 대한 고찰을 하고 있어 그 의미가 크다. 

강득구 의원은 현재 국회 더불어민주당 K-뉴딜위원회의 그린분과위원회와 디지털분과위원회 양쪽에서 ‘그린스마트미래학교’ 책임위원을 맡고 있다.

출처 : 에듀인뉴스(EduinNews)(http://www.eduinnews.co.kr)